HOME  |   회원가입  |   로그인  |   오시는 길
“나는 너를 가르쳐 네 갈 길을 배우게 하고 너를 눈여겨보며 이끌어주리라
(시편 32, 8)
피앗
성소와 입회 젊은이 fiat fiat 게시판 fiat 사진 앨범
fiat 게시판

벽돌 한 장씩 쌓는 마음으로

작성자 : 말씀의성모영보수녀회   작성일: 21-09-17 10:06   조회: 30회

본문

 

 12586590a3b4aa9a088772a70a1b409c_1631840564_712.jpg 

 

토마스 칼라일이 프랑스 혁명에 관한 수천 페이지에 달하는 원고를 쓴 뒤, 

이웃에 사는 존 스튜어드 밀에게 넘겨주며 한번 읽어 봐달라고 부탁했습니다.

 

며칠 뒤, 밀이 파랗게 질린 채 난처한 모습으로 칼라일을 찾아왔습니다. 

이유인즉 그의 집 하녀가 칼라일의 원고를 실수로 모두 다 태워 버렸다는 것이었습니다. 

2년여에 걸친 각고의 노력이 순식간에 재로 사라져 버린 것이었습니다. 

칼라일은 미칠 것 같았습니다. 다시 쓸 엄두조차 나지 않았습니다.

 

며칠 후, 근심에 쌓인 채 길을 가던 칼라일은 한 공사장을 지나게 되었습니다. 

거기서 벽돌을 한 장씩 차곡차곡 쌓으며 긴 벽을 만드는 벽돌공의 모습을 보았습니다. 

이 광경은 그를 크게 감동시켰습니다. 그는 결심했습니다.

 

“오늘, 한 페이지를 쓰자. 그리고 날마다 한 페이지씩 쓰자.”

 

그때부터 시작하여 마침내 칼라일은 원고를 완성시켰는데, 

그것은 처음 것보다 훨씬 훌륭한 작품이 되었다고 합니다.

 

가장 위대한 시간은 ‘순간’이며, ‘지금’이며, ‘날마다’입니다. 아무리 길게 느껴지더라도,

벽돌공이 벽돌 한 장씩 쌓는 마음으로, 작가가 매일 한 페이지씩 쓰는 마음으로, 

한 걸음 한 걸음 약속의 때를 향하여 충실히 나아간다면 반드시 ‘그 날’이 올 것입니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 미래사목연구소 글  -




해뜨는 마을 l 영보자애원 l 영보 정신요양원 l 천안노인종합복지관
교황청 l 바티칸 뉴스 lCBCK 한국천주교주교회의
한국 천주교 여자수도회 l 한국 천주교 주소록 l 수원교구
우. 13827 경기 과천시 문원청계길 56 말씀의성모영보수녀회
56 MunwonCheonggyegill Gwachon-si Gyeonggi-do TEL : 02-502-3166   FAX : 02-502-8110